검색

“민주당, 김득응 도의원 징계 중단해야”
충남농어업회의소 탄원서 채택
한상봉 기자   |   2020-12-10

▲ <사진제공=충남농어업회의소> (사)충남농어업회의소는 8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김득응 도의원에 대한 징계 중단을 요청하고 있다.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한상봉 기자] (사)충남농어업회의소(회장 박의열)는 8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김득응 도의원에 대한 징계 중단을 요청했다.


충남농어업회의소는 이날 오전 총 12명이 참여한 4차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탄원서를 채택했다.


충남농어업회의소는 농어민의 대의기관으로 35개 농어민단체가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탄원서를 통해 “2020년 충남도 농림축산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농어민의 대변인 역할을 했던 김득응 의원은 농어민수당 결정과정 등 일련의 정책 추진에 있어서 도의회와의 소통 부족을 질타했다”며 “하지만 작금의 현실은 김 의원에 대한 짜깁기 식 보도로 사태의 본질이 왜곡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도민의 손으로 직접 선출한 도의원의 의정활동을 위축시키는 것은 물론 의회 민주주의의 심각한 훼손”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김득응 의원에 대한 징계를 재고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득응 의원은 지난달 6일 충남도 농림축산국 행정사무감사 중 발언으로 막말 논란에 휩싸인 바 있으며, 이와 관련 같은 달 1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사과했다.


이후 민주당은 같은 달 20일 중앙당 윤리감찰단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으며, 조만간 충남도당 윤리심판원 회의가 소집될 예정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시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