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남도민 1만 3500명 대상 대규모 건강조사

오는 16일부터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정책 기반 마련

크게작게

손대환 기자 2019-08-09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충남도는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지역보건법 제4조에 따라 주민의 보건의료 및 건강 수준을 파악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보건 사업 기획·시행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도내 보건소, 충남대, 순천향대가 협력해 권역별로 진행하는 이번 조사는 표본가구로 선정한 도내 19세 이상 성인 1만 3500명을 대상으로 한다.

선정한 표본가구에는 사전 통지서를 우편으로 전달하고, 조사원이 각 가구를 직접 방문해 면접조사 및 신체계측 조사를 실시한다.

올해는 혈압측정 조사를 정식 도입해 고혈압 유병률 등 혈압 관련 지표들도 산출한다.

조사 내용은 흡연과 음주, 안전의식, 운동 및 신체 활동, 만성질환 등 21개 영역 211개 문항이며, 지역별 선택 문항은 13개다.

도는 조사 과정에서 도출된 의견을 정책에 최대한 반영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해 실효성 있는 건강 증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는 내년 3월에 질병관리본부 및 각 시·군 보건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 자세한 내용은 도 누리집(http://www.chungnam.go.kr) 배너광장에서 확인하거나 관할 지역 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지역사회건강조사는 도민들에게 꼭 필요한 보건 사업을 발굴·추진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방문 조사에 대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19-08-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